Oh Yeon Joon - 12

Oh Yeon Joon (오연준) – The Blue Night of Jeju Island (제주도의 푸른 밤) Lyrics [Hangul & Romanization]

Album: 12
Genres: 발라드 / 가요
Track No: 05
Label: 헉스뮤직
Release date: 2017.09.07
Language: Korean

ROMANIZATION

tteonayo dul-iseo
modeungeol hulhul beoligo
jejudo puleun bam
geu byeol alae

ijeneun deoisang
eolgmaeigin ulin silh-eoyo
sinmun-e TVe
wolgeub bongtue

apateu dambyeolag bodaneun
badal bol su issneun
changmun-i joh-ayo
kkingkkangbat ilgugo gamgyuldo
ulidul-i gakkwo bwayo

jeongmallo geudaega
oelobdago neukkyeojindamyeon
tteonayo jejudo puleun bam
haneul alaelo

tteonayo dul-iseo
himdeulge byeollo eobs-eoyo
jejudo puleun bam
geu byeol alae

geudong-an ulineun
olaesdong-an jichyeossjanh-ayo
suljib-e kapee manh-eun salam-e

dosiui chimmugbodaneun
badaui sogsag-im-i joh-ayo
sinhonbubu millyeowa ttoggat-eun
sajinjjiggi gugyeonghamyeo

apateu dambyeolag bodaneun
badal bol su issneun
changmun-i joh-ayo
kkingkkangbat ilgugo gamgyuldo
uli dul-i gakkwo bwayo

jeongmallo geudaega
jaemieobsda neukkyeojindamyeon
tteonayo jejudo
puleumega salgo issneun gos

HANGUL

떠나요 둘이서
모든걸 훌훌 버리고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이제는 더이상
얽매이긴 우린 싫어요
신문에 TV에
월급 봉투에

아파트 담벼락 보다는
바달 볼 수 있는
창문이 좋아요
낑깡밭 일구고 감귤도
우리둘이 가꿔 봐요

정말로 그대가
외롭다고 느껴진다면
떠나요 제주도 푸른 밤
하늘 아래로

떠나요 둘이서
힘들게 별로 없어요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그동안 우리는
오랫동안 지쳤잖아요
술집에 카페에 많은 사람에

도시의 침묵보다는
바다의 속삭임이 좋아요
신혼부부 밀려와 똑같은
사진찍기 구경하며

아파트 담벼락 보다는
바달 볼 수 있는
창문이 좋아요
낑깡밭 일구고 감귤도
우리 둘이 가꿔 봐요

정말로 그대가
재미없다 느껴진다면
떠나요 제주도
푸르메가 살고 있는 곳

ENGLISH TRANSLATION

MUSIC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