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vy NJ - SHUBIRUBIRUB

Gavy NJ (가비엔제이) – 우리 사이 Lyrics [Hangul + Romanized]

Album: 슈비루비룹
Genres: 댄스 / 가요
Track No: 02
Label: Good fellas Entertainment, KW엔터테인먼트
Release date: 2016.07.20

[tabby title=”HANGUL”]
왜 그러는데 왜 까칠한 건데 내게
비꼬지 좀 마 투덜대지 좀 마 정말

가끔 웃는 모습에 가슴 뛰게
좋을 때도 있지만
우리 사이 정말 왜 이러니

어쩌다 연인처럼 좋다가도 제자리야
사탕처럼 달콤해도 잠시 뿐야
이게 뭐야 또 투닥투닥
어떻게 할지를 몰라

아직은 사랑한단 말은 이른 우리 사이
좋아한단 말은 듣고 싶은 사이
이봐 날봐 좀 웃어줄래
어떻게 내 맘을 몰라 참 우리 사이

그러지 좀 마 상처 주지 좀 마 내게
니가 아픈 걸 보면
괜히 맘이 가고 걱정되지만
우리 사이 정말 왜 이러니

어쩌다 연인처럼 좋다가도 제자리야
사탕처럼 달콤해도 잠시 뿐야
이게 뭐야 또 투닥투닥
어떻게 할지를 몰라

아직은 사랑한단 말은 이른 우리 사이
좋아한단 말은 듣고 싶은 사이
이봐 날봐 좀 웃어줄래
어떻게 내 맘을 몰라 참 우리 사이

우리 정말 이상해
뭐가 그리 복잡해
맘은 그게 아닌데

왜 헷갈리는데
솔직할 때도 됐잖아
내 맘 알 때도 됐잖아
밉다가도 보고 싶은 너란 남자
귀찮아도 생각나는 너란 여자

사실 말야 좋아하나봐
내 입이 맘 같지 않아 참 미치겠어

사랑한단 말은 아직 이른 사이
좋아한단 말은 듣고 싶은 사이
이봐 날봐 좀 웃어줄래
어떻게 내 맘을 몰라 참 우리 사이

[tabby title=”ROMANIZATION”]
wae geureoneunde wae kkachilhan geonde naege
bikkoji jom ma tudeoldaeji jom ma jeongmal

gakkeum usneun moseube gaseum ttwige
joheul ttaedo issjiman
uri sai jeongmal wae ireoni

eojjeoda yeonincheoreom johdagado jejariya
satangcheoreom dalkomhaedo jamsi ppunya
ige mwoya tto tudaktudak
eotteohge haljireul molla

ajigeun saranghandan mareun ireun uri sai
johahandan mareun deutgo sipeun sai
ibwa nalbwa jom useojullae
eotteohge nae mameul molla cham uri sai

geureoji jom ma sangcheo juji jom ma naege
niga apeun geol bomyeon
gwaenhi mami gago geokjeongdoejiman
uri sai jeongmal wae ireoni

eojjeoda yeonincheoreom johdagado jejariya
satangcheoreom dalkomhaedo jamsi ppunya
ige mwoya tto tudaktudak
eotteohge haljireul molla

ajigeun saranghandan mareun ireun uri sai
johahandan mareun deutgo sipeun sai
ibwa nalbwa jom useojullae
eotteohge nae mameul molla cham uri sai

uri jeongmal isanghae
mwoga geuri bokjaphae
mameun geuge aninde

wae hesgallineunde
soljikhal ttaedo dwaessjanha
nae mam al ttaedo dwaessjanha
mipdagado bogo sipeun neoran namja
gwichanhado saenggaknaneun neoran yeoja

sasil marya johahanabwa
nae ibi mam gatji anha cham michigesseo

saranghandan mareun ajik ireun sai
johahandan mareun deutgo sipeun sai
ibwa nalbwa jom useojullae
eotteohge nae mameul molla cham uri sai

[tabbyen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