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i - Expand

ALi (알리) – 섬 Island Lyrics [Hangul & Romanization]

Album: Expand EP
Genres: 발라드 / 가요 Ballad
Track No: 03
Label: 쥬스엔터테인먼트
Release date: 2017.11.16
Language: Korean

ROMANIZATION

kkeut-i eobsneun jeo ujuui byeoldeul-eun
seolo eolmamankeum tteol-eojyeo iss-eulkka

kkeut-eobsneun godog sog-e meomun chae
eojjeom geuli bich-i naneun geolkka

jeodeulcheoleom nan i bam hollo issneunde
geu eodiedo eobsneun deus-i neukkyeojine

sueobs-i heullin nunmul wilo tteodanineun
oettan seom gat-eun naneun
i mugeoun oeloum kkyeoango galaanj-a
salajinda

gaseum-e bul-eo deuneun chagaun balam
goin nunmul-i pado doeeo buseojyeo

halulado naleul salanghago sip-eo
geujeo nalo sal-agago sip-eo

bolan deus-i nan yeogi salgo issneunde
geu eodiedo eobsneun deus-i neukkyeojine

sueobs-i heullin nunmul wilo tteodanineun
oettan seom gat-eun naneun
i mugeoun oeloum kkyeoango galaanj-a
salajinda salajinda

modeun ge jam-ideun goyohan
saebyeog-eul tteunnun-eulo saemyeo
gilgo gin sigangwa ssauneun maeil bam-i seulpeo

nae ma-eum-eun museun joelo sseulsseulham-ilan
gam-og sog-eseo jug-eogalkka
ilsang sog-ui pyeongbeomhan haengbog-eul neukkimyeonseo

salgo sip-eo salgo sip-eo

banjjag-ineun jeo ujuui byeolcheoleom
nado eonjenga bichnal su iss-eulkka

HANGUL

끝이 없는 저 우주의 별들은
서로 얼마만큼 떨어져 있을까

끝없는 고독 속에 머문 채
어쩜 그리 빛이 나는 걸까

저들처럼 난 이 밤 홀로 있는데
그 어디에도 없는 듯이 느껴지네

수없이 흘린 눈물 위로 떠다니는
외딴 섬 같은 나는
이 무거운 외로움 껴안고 가라앉아
사라진다

가슴에 불어 드는 차가운 바람
고인 눈물이 파도 되어 부서져

하루라도 나를 사랑하고 싶어
그저 나로 살아가고 싶어

보란 듯이 난 여기 살고 있는데
그 어디에도 없는 듯이 느껴지네

수없이 흘린 눈물 위로 떠다니는
외딴 섬 같은 나는
이 무거운 외로움 껴안고 가라앉아
사라진다 사라진다

모든 게 잠이든 고요한
새벽을 뜬눈으로 새며
길고 긴 시간과 싸우는 매일 밤이 슬퍼

내 마음은 무슨 죄로 쓸쓸함이란
감옥 속에서 죽어갈까
일상 속의 평범한 행복을 느끼면서

살고 싶어 살고 싶어

반짝이는 저 우주의 별처럼
나도 언젠가 빛날 수 있을까

ENGLISH TRANSLATION